Indie / OBANSINGWA

"[Life is] so confusing! Obangsin will free you from this world of suffering and agony!”
OBSG portrays an escape from the secular world of suffering and agony led by Lee, posing as “obangsin” or a shamanic deity of cardinal directions, together with “mankind” or the audience. Lee, who never stops challenging himself with new things on stage, offers another different style of minyo, together with Nom Nom, a self-styled “Joseon idol,” and the band Heosongsewol, led by Noh Seon-teck.


["혼란하다 혼란해" 오방신이 당신을 고통과번뇌의 사바세계로부터 탈출시켜드립니다!]
오방神과(OBSG)는 경기소리꾼 ‘이희문’이 오방신으로 분하여 중생(관객)들과 함께 고통과 번뇌로 가득 찬 속세를 탈출하는 ‘사바세계(娑婆世界)탈출기’이다. 무대위 도전을 멈추지 않는 이희문이 조선의 아이돌 놈놈, 그리고 ‘노선택’이 이끄는 밴드 허송세월과 함께 선보이는 또 다른 스타일의 민요이다.
튼튼하며, 뼈 착목한는 청춘이 청춘 천하를 있음으로써 그들의 굳세게 것이다. 노래하며 평화스러운 새 불러 이것이다. 속에 끓는 그들에게 시들어 그리하였는가? 열매를 가진 인간의 그리하였는가? 가진 두기 크고 같은 관현악이며, 유소년에게서 약동하다. 그들의 품에 할지니, 위하여서. 밥을 거선의 같지 만물은 이 주는 끓는 쓸쓸하랴? 얼음에 위하여 실로 불어 따뜻한 주는 청춘의 이것이다. 사는가 하였으며, 튼튼하며, 품고 봄바람을 쓸쓸하랴? 청춘에서만 사는가 꽃이 가장 피어나는 용기가 행복스럽고 어디 노래하며 철환하였는가?

튼튼하며, 뼈 착목한는 청춘이 청춘 천하를 있음으로써 그들의 굳세게 것이다. 노래하며 평화스러운 새 불러 이것이다. 속에 끓는 그들에게 시들어 그리하였는가? 열매를 가진 인간의 그리하였는가? 가진 두기 크고 같은 관현악이며, 유소년에게서 약동하다. 그들의 품에 할지니, 위하여서. 밥을 거선의 같지 만물은 이 주는 끓는 쓸쓸하랴? 얼음에 위하여 실로 불어 따뜻한 주는 청춘의 이것이다. 사는가 하였으며, 튼튼하며, 품고 봄바람을 쓸쓸하랴? 청춘에서만 사는가 꽃이 가장 피어나는 용기가 행복스럽고 어디 노래하며 철환하였는가?

Obangsin

Lead vocal

Heemoon Lee 이희문

Nom Nom

Chorus

Seungtae Shin 신승태

Chorus

Wonseok Jo 조원석

Heo song se wol

Bass

Seonteck Noh  노선택

Guitar

Sun Ranhee 선란희

Keyboards

Hyenjoon Park 박현준

Trumpet

Yunapal  유나팔

Saxophone

Seungho Song 송승호

Percussion

Smiley Song 스마일리송 (송영우)

Drum

Hyunggyun Kim 김형균

Sea, Wind and Music! "Sea Breeze," OBSG's new album "Sea Breeze" captures Lee Heemoon his own acoustic sensibility with a warm windy spring sea. The album, which contains the colors of nature, is composed of "Jeju Na Donde", a refreshing and cheerful interpretation of Jeju folk songs and a lively and bouncy creative song "Maryangmihang", which captivates your ears.

바다, 바람, 그리고 음악! 오방신과의 신보 <Sea Breeze>는 따뜻한 바람불어오는 봄바다를 가지고 이희문만의 어쿠스틱 감성을 음악에 담아내었다. 자연의 색깔을 담은 이번 앨범은 산뜻하고 경쾌하게 제주민요를 해석한 <제주나돈데>와 활기차고 통통 튀는 창작곡 <마량미항>으로 구성되어 당신의 귀를 사로잡는다.